검색

(총선)문희상 아들 문석균, 의정부갑 무소속 출마 선언…"得 혹은 毒이 될까?"

국회의장 아버지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는 비판 만만치 않아

- 작게+ 크게

이영관
기사입력 2020-03-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지역구 세습'이라는 논란을 일으켰던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인 문석균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지역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17일 의정부시청에서 문 의장의 아들인 문 예비후보는 더민주당을 탈당하고 오는 4·15 총선에서 의정부갑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날 문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당당하고 떳떳하게 제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한다”며 “의정부 시민의 품속에서 자란 ‘진정한 의정부사람 문석균’으로 총선에 나서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치인의 길을 가지 않겠다고 거듭거듭 다짐했지만 결국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이제 두려워하거나 피하지 않고 의정부 시민의 이름으로 당당하게 맞닥뜨려 도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민주당은 공천배제 결정으로 의정부 시민의 자존심을 무참히 짓밟았다”며 “민주적인 절차, 공정한 경선이라는 최소한의 요구를 했던 당원들을 배신, 참담함과 분노를 참기 어려웠다”고 출마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지역정가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더민주당 일부 당원들은 "아버지의 명예에 먹칠을 했다"는 비판에서부터, "이는 해당행위다"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고 있어 더민주당과 향후 마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씨는 지난 1월 더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했으나 문 의장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당 안팎에서 ‘지역구 세습’ 논란이 일자 출마를 포기하면서, 더민주당은 영입 인재 5호 오영환 전 소방관을 전략적으로 공천했다.

 

문석균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의정부갑은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미래통합당 강세창 예비후보 등 3파전으로 벌어지게 됐다./이영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