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양지역에도 '코로나19' 확진자 2명 나와 '시민 불안 확산"

신천지 본부가 위치해 있는 과천지역과 지근 거리에서 있어 공무원 등 긴장 상태

- 작게+ 크게

배종석·구숙영
기사입력 2020-02-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안양시에도 비상이 걸렸다. 안양지역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번째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24일 시에 따르면 이 날 확진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자는 범계동에 거주하는 A씨(33,  남성)라고 밝혔다. 신천지 신자로 알려진 A씨는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서초구 거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가 조사한 A씨의 동선을 확인한 결과 A씨는 16일 신천지교회 예배 참석 후 몸에 이상을 느껴 지난 20일 오후 범계역 평촌 연세내과에서 진찰을 받은 후 같은 건물 내 평촌범계약국에서 약을 구매해 복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몸에 계속 이상 증상을 느낀 A씨는 23일 오후 5시쯤 동안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은 결과 24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양성으로 확진돼 자가격리 조치됐다.

 

시와 보건당국은 A씨가 확진자로 확인됨에 따라 A씨 아내(35)와 0세 딸에 대해 자가격리 상태에서 감염 여부 검사를 하고 있으며, A씨가 방문한 병원과 약국, 자택에 대한 방역 소독을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 즉각 대응팀, 경기도 역학조사관, 감염병지원단과 함께 추가적인 동선과 접촉자 등을 확인해 추가로 공개할 예정"이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도움과 신고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양시는 서울에서 법인택시 운전을 하다가 서울 종로구 30번 확진자를 승객으로 이송했던 호계동 거주 남성(64)이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됐다./배종석·구숙영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