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흥경찰서에 근무하는 30대 경찰관 '코로나' 확진 - '시흥·부천 비상'

거주지는 부천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임신부 아내에 대해서도 검사 진행

- 작게+ 크게

여한용·하기수 기자
기사입력 2020-02-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시흥경찰서에 근무하는 30대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근무지는 시흥이지만 거주지는 부천인 것으로 알려져 근무지와 거주지를 중심으로 방역작업에 나서는 한편 임신중인 아내에 대해서도 감염 여부를 조사중이다.

 

24일 시흥경찰서와 부천시 등에 따르면 시흥경찰서 소속 경찰관 A씨(35)는 이 날 오전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 일산 명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A경찰관은 부천시 소사본동에 거주하고 있으며,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아내 처가가 있는 대구를 방문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A경찰관은 대구시를 방문한 이후 미열과 기침 증상을 보여 전날인 23일 오후 1시쯤 부천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때문에 시흥경찰서는 비상이 걸렸다. 이달 18일부터 확진 판정을 받을때까지 자택에서 근무지가지 자신의 차량으로 출퇴근을 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지만 추가 동선에 대해선 확인작업을 거치고 있다.

 

이에 시흥경찰서는 A경찰관과 함께 근무했거나 접촉했던 경찰관들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가는 한편 당분간 출근하지 말 것을 통보하고, 경찰서 내 건물에 대해 방역작업에 들어갔다.

 

부천시도 A경찰관의 거주지를 중심으로 방역작업에 나선 것은 물론 주변 지역 일대를 중심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특히 A경찰관의 아내는 임산부인 것으로 알려져 추가 검사를 통해 확진여부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부천시와 시흥시 관계자는 "대구를 방문한 이후 A경찰관의 추가 동선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A경찰관의 아내에 대해서도 '코로나19'에 대한 감염 여부를 검사중이다. 이 날 오후 쯤 검사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여한용·하기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