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환경 낙후한 개발도상국 돕는다-최대 3천만 원 지원

- 작게+ 크게

최동찬
기사입력 2020-02-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한몽교류진흥협회가 몽골 울란바토르 지역에 성남시 농업교육센터 조성 중이다(성남시 제공)

 

성남시는 올해 1억5000만 원을 투입해 환경이 낙후한 개발도상국 돕기에 나선다.

 

13일 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월 25일까지 비영리 민간단체와 법인, 대학,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제안을 받는다고 밝혔다.

 

지원할 국가와 추진 사업을 선정해 수행 단체·기관에 최대 3,000만 원의 공적개발원조 사업비를 지원한다. 인적 자원, 기술, 자본이 없는 세계 최빈국 등에서 진행하는 교육·보건·의료·환경·경제 분야의 개발원조, 사회발전 기반조성, 시설 개·보수 등이 지원 대상 사업이다.

 

또한 민간이 보유한 전문성, 경험, 역량, 인적·물적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개발도상국의 근본적인 빈곤 해결에 도움을 주는 장기적 안목의 사업을 중점적으로 제안받는다. 다년간 진행이 필요한 공적개발원조 사업도 제안받아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지속 추진한다.

 

특히 관련 사업을 제안하려는 단체·기관은 사업계획서(성남시 홈페이지→시정소식→새소식) 등을 기한 내 성남시청 8층 산업지원과에 직접 내야 한다. 이에 시는 서면 심사, PPT 발표 평가를 거쳐 지원 단체를 3월 중 선정한다.

 

시 관계자는 "시는 지난 해 월드휴먼브리지의 ‘네팔 키르티푸르 마을 중등학교·도서관 건립 사업’, 한몽교류진흥협회의 ‘몽골 울란바토르 지역 농업교육센터 조성 사업’ 등 4개 공적개발원조 사업 수행 단체에 모두 1억3000만 원을 지원했다"며 "낙후한 개발도상국을 돕는데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최동찬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