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수원 인계동에 이동노동자 위한 두 번째 복합 휴식공간 "문 열어"

- 작게+ 크게

하기수
기사입력 2020-02-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에 ‘경기이동노동자 쉼터’가 7일 두 번째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대리운전이나 퀵서비스, 택배기사, 집배원 등과 같이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휴식여건을 보장하고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데 목적을 뒀다.

 

이번에 문을 연 수원시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도심지 접근성, 주변 교통여건 등을 고려해 총 2억6,1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 인계동 성보빌딩 2층에 총 348㎡(약 105평) 규모로 문을 열었다.

 

이곳은 이동노동자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남성·여성 휴게실, 카페, 상담실, 사무실, 다목적실, 탕비실 등의 각종 시설을 갖췄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다.

 

아울러 노동자 권리구제(법률, 노무, 세무 등), 일자리 상담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해 ‘복합 휴식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중 지난 1월 20일 문을 연 광주와 이번에 개소한 수원을 포함해 하남, 성남 등 총 4곳의 쉼터를 개소할 계획"이라며 "하반기에는 시군 공모를 통해 5곳을 선정하는 등 2021년까지 총 13개소 이상의 쉼터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하기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