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궁·난소 등 부인과 초음파 비용 절반 이하로 줄어든다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적용범위 전면 확대…연간 700만명 혜택

- 작게+ 크게

여민지
기사입력 2020-0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지난 1일부터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후속 조치로 자궁·난소 등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의 건강보험 적용 범위가 전면 확대됐다.

 

이에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 의료비 부담은 2분의 1에서 4분의 1수준까지 경감되면서 자궁근종과 난소낭종 등 부인과 질환 환자 700만 명이 혜택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 동안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는 여성에서 흔히 발생하는 질환인 자궁근종, 난소 낭종 등을 진단하기 위한 기본적인 검사방법임에도 불구하고 4대 중증질환(암·심장·뇌혈관·희귀난치)에 한해 제한적으로 건강보험이 적용됐다.

 

또 전체 진료의 약 93%가 비급여로서 환자가 검사비 전액을 부담하고 의료기관별로 가격도 달라 이에 따른 환자부담이 컸던 만큼 건강보험 적용 확대요구가 큰 분야였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1일부터 4대 중증질환 환자뿐만 아니라 자궁·난소 등 여성생식기 부위에 질환이 있거나 질환이 의심돼 의사가 초음파 검사를 통한 진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우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이후 새로운 증상이 나타나거나 경과관찰이 필요한 환자의 경우 추가적 검사도 보험이 적용되고, 경과관찰 기준 및 횟수를 초과해 검사를 받는 경우도 보험은 적용되며 본인부담률만 80%로 높게 적용된다.

 

이렇게 되면 최초 진단 시에는 진단(일반)초음파 수가의 본인부담 부분(30~60%)인 2만5600원에서 5만1500원을 부담하게 돼 환자부담이 기존 대비 약 2분의 1 수준으로 경감된다.

 

아울러 자궁·난소 등 시술·수술 후에 경과관찰을 위해 실시되는 제한적초음파(진단초음파의 50% 수가)의 경우 환자부담이 1만2800원~2만5700원으로 기존 대비 4분의 1 수준까지 줄어든다.

 

예를 들어 월경과다로 여성병원에 방문한 환자가 자궁내막 용종이 의심돼 외래로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를 받을 경우 기존에는 평균 6만2700원을 전액 본인 부담했으나 앞으로는 3만1700원을 부담하게 된다.

 

특히 이 환자가 자궁내막 용종 제거술을 받고 경과관찰을 위해 추가로 검사를 받는 경우에는 기존 6만2700원에서 1만5800원을 부담하면 된다.

 

뿐만 아니라 중증의 해부학적 이상 소견이 있어 정밀초음파를 시행하는 경우 기존에는 상급종합병원에서 평균 17만 원을 환자가 전액 부담했으나 보험적용 이후에는 7만5400원으로 대폭 낮아진다.

 

이번 보장성 강화 조치에 따라 그동안 대부분 비급여로 시행되던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의 건강보험 적용 범위가 확대돼 연간 약 600만 명에서 700만 명이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손영래 복지부 예비급여과장은 “자궁·난소 초음파는 자궁근종, 난소낭종 등 여성들에게 흔한 질환 검사를 위해 일상적으로 시행되는 초음파로, 이번 건강보험 적용으로 대다수의 여성들이 의료비 경감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