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러분, 숨은 보험금 10조7천억 원 찾아가세요"

‘내보험 찾아줌’에서 모든 숨은 보험금을 조회 가능하고 청구까지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20-0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숨은 보험금이 무려 10조7천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금융위원회·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 등은 지난 2018년 12월부터 1년간 숨은 보험금 찾기 캠페인을 벌인 결과 이 기간 2조8천267억 원(126만7천건)이 당사자에게 돌아갔다고 밝혔다.

 

내용을 자세하게 들어다보면 생명보험회사가 2조6천698억 원(103만6천건)을 비롯, 손해보험회사는 1천569억 원(23만1천건)을 각각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금 유형별로는 중도보험금이 2조236억 원, 만기보험금이 6천402억 원, 휴면보험금이 1천629억 원으로 조사됐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아직 10조7천340억 원(지난 해 11월 말 기준)이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어 14일부터 캠페인을 다시 벌인다고 설명했다.

 

보험사들이 최신 연락처가 있는 보험계약자들에게 14일부터 문자 등 전자 방식으로 보험금 정보를 안내한다. 최신 연락처가 없거나 피보험자가 사망했는데 보험금이 남은 경우에는 다음 달부터 주민등록전산망의 최신 주소로 우편을 보내 보험금 정보를 안내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폐업·도산 신고된 사업장의 근로자가 수령하지 않은 퇴직연금 보험(738건, 8억6천만 원)도 함께 안내할 계획이다. 보험 소비자는 ‘내보험 찾아줌’에서 모든 숨은 보험금을 조회하고, 온라인으로 곧바로 청구할 수 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