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병완 전 참여정부 대통령 비서실장, 이홍영 더민주당 용인병 예비후보 후원회장

- 작게+ 크게

최동찬
기사입력 2020-01-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이병완 전 참여정부 비서실장이 제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이홍영 국회의원 예비후보(용인병)의 후원회장을 맡았다.

 

이홍영 예비후보는 “참여정부에서 노무현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하고, 현재 노무현재단 고문과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총재를 맡고 있는 이병완 총재가 후원회장직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이병완 후원회장과 이홍영 예비후보는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장과 통일부장관 보좌관으로 처음 인연을 맺은 후 참여정부 출신 인사들의 모임인 ‘한국미래발전연구원’과 ‘노무현재단’활동을 함께하며 오랜 기간 친분을 유지해왔다.

 

이 후원회장은 “이 예비후보를 오랫동안 지켜봤다. 그는 무슨 일이든지 믿고 맡길 수 있는 충직한 사람이다”며, “충분히 준비된, 역량 있는 정치인으로 이제 중앙 정치무대에서 옳은 정치, 따뜻한 정치를 펼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이에 이 예비후보는 “이병완 실장은 존경하는 정치선배이자 참여정부출신의 큰 어른이시다. 이 실장께서 흔쾌히 후원회장직을 허락해주셔서 큰 힘이 된다. 믿고 도와주시는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홍영 예비후보의 후원회는 이병완 후원회장을 필두로 후원회 인선을 마치고 10일 선관위에 등록하는 등 실무 작업에 들어갔다./최동찬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