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강물환경연구소, '물맛·냄새분석 능력' 국제 시험서 합격점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20-01-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한강물환경연구소는 팔당호, 북한강에서 발생하는 맛·냄새물질 기준이 초과할 경우 이를 유관기관에 신속하게 알려주는 분석능력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8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 한강물환경연구소는 조류 때문에 발생하는 맛·냄새물질(2-MIB, 지오스민)의 분석능력 신뢰도 확보를 위해 최근 영국의 ‘엘지씨 스탠더즈(LGC Standards)’에서 실시하는 국제숙련도 시험에 참가해 만족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한강물환경연구소는 팔당호, 북한강에서 맛·냄새물질 발생에 따른 취·정수장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 ‘맛·냄새물질 조기 알림’을 지난 해 10월부터 시범 운영하며 상시 관측하고 있다.

 

특히 겨울철에 맛·냄새물질의 기준이 초과할 경우 정수처리 강화 등 적절한 대응을 위해 관련 분석결과를 한강유역환경청 등 유관 기관에 신속하게 제공하고 있다.

 

한강물환경연구소는 맛·냄새물질의 조기알림 및 조류경보제 운영에 공신력 있는 분석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국제 공인 시험기관인 ‘엘지씨 스탠더즈’가 주관한 국제숙련도 시험에 지난해 11월 참가했다.

 

참가 결과 맛·냄새물질 두 가지 항목(2-MIB, 지오스민)에서 모두 만족평가를 받았다. 맛·냄새물질은 상수원에서 조류 때문에 발생하는 물질로 인체에 해는 없으나, 물 속에 아주 미량(약 0.00001mg/L)이 존재하더라도 흙냄새 혹은 곰팡이 냄새를 일으킨다.

 

지난 1988년 설립된 한강물환경연구소는 팔당호 포함 한강수계 전반에 걸쳐 수질 및 수생태계에 대한 물환경 정보 생산 및 물환경 변화로 인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장 중심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유순주 한강물환경연구소장은 “맛·냄새물질의 국제숙련도 시험에서 만족평가를 받아 측정 자료의 신뢰성 및 정확성을 국제적으로 입증을 받았다”며 “철저한 분석능력을 키워 국민들에게 정확한 수질 정보를 제공해 믿을 수 있는 국가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