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납업체 뒷돈 의혹 육군 장교, 법원 영장심사 앞두고 숨진 채 "發見"

- 작게+ 크게

김낙현
기사입력 2019-12-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전 육군 급양대장이 군납업자에게 뒷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18일 인천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이 날 오전 3시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길가에 세워진 차량 안에서 전 육군 급양대장 A씨(53, 예비역 중령)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 가족 신고를 받고 수소문에 나선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차 안에서 숨져 있던 A씨를 발견했으며, 발견 당시 외상 흔적은 없었으며 유서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지난 2015∼2017년 군납업자로부터 5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고 군납 편의를 봐준 혐의(뇌물수수) 등으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