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천 시내버스, "親環境 전기로 달린다"

연말까지 친환경 전기버스 43대 도입, 일부 운행 시작

- 작게+ 크게

여한용
기사입력 2019-12-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부천시는 친환경 전기버스 43대를 도입한다.

 

일부는 운행을 시작해 시민을 맞이하고 있다. 배출가스가 없고 소음과 진동이 적은 전기버스 도입으로 생활 속의 미세먼지는 줄이고 편리함은 더해 시민들이 쾌적하고 안락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시는 지난 5일 춘의차고지에서 장덕천 부천시장과 김동희 부천시의장, 버스업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버스 시승식과 부천 전기버스 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전기버스는 부천과 서울을 오가는 소신여객(주)의 70-2번 노선에 20대, ㈜부천버스의 88번 노선에 23대를 배차했다. 배터리 용량은 204㎾로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180km이며 충전기는 춘의차고지에 8대, 대장공영차고지에 9대를 갖추고 있다.

 

모든 전기버스는 교통약자를 배려한 저상버스 구조이며 내부에는 공기청정필터와 USB 충전 포트를 설치해 승객의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70-2번 노선 5대, 88번 노선 5대가 운행을 시작했으며 연말까지 나머지 물량을 도입해 43대 모두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부천시민이 미세먼지 걱정 없이 건강한 하루하루를 보낼 수 있도록 친환경버스 도입 등 미세먼지 저감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