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에서 14번째 檢出-전국 누적 37건

국립환경과학원,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 바이러스 검출

- 작게+ 크게

이영관
기사입력 2019-1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4일 파주시 군내면 정자리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과학원은 "폐사체는 지난 3일 오후 1시쯤 파주 민통선 내 산자락 밑에 있는 밭에서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며, "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를 채취하고 현장 소독과 폐사체 매몰을 조치했다"고 전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4일 폐사체 근육시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며, “파주에서 14번째로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37건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감염 폐사체 발견 지점도 감염·위험지역을 차단하고 있는 2차 울타리 안으로, 당분간 추가 발견이 계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이영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