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주시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檢出'

파주에서 9건째, 전국은 30건으로 늘어 방역당국 비상 걸려

- 작게+ 크게

이영관
기사입력 2019-11-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파주시 군내면 정자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돼 비상이 걸렸다.

 

이번에 검출된 “폐사체는 지난 27일 감염·위험 지역을 차단하고 있는 2차 울타리 내에서 관·군 합동 폐사체 정밀수색 과정 중 발견됐다”며,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채취 및 폐사체 매몰 후 작업자 소독, 주변 방역작업 등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8일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하고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파주에서 9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30건으로 늘어났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환경부와 국방부가 합동으로 29일까지 파주·연천·철원 지역 2차 울타리 안에서 폐사체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며, "정밀 수색으로 폐사체가 계속 발견되고 있어, 양성 검출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이영관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