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산군, 윤봉길 의사 일대기 그린 뮤지컬 '워치' 피날레

- 작게+ 크게

김순덕
기사입력 2019-10-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예산군 제공 

 

예산군 출신 윤봉길 의사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워치’가 2일 문예회관에서의 공연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뮤지컬 ‘워치’는 윤봉길 의사와 홍커우 공원 거사를 다루는 사실과 가상의 이야기를 결합한 ‘팩션뮤지컬’로 군과 충청남도가 주최하고, 충남문화재단이 3·1 평화운동 100주년을 맞아 기획한 공연이다.

 

뮤지컬 ‘워치’의 주인공 ‘윤봉길’ 역은 조성윤 배우, 미래를 예견하는 초능력자 ‘박태성’ 역은 정원영 배우가 각각 맡았고, 한인애국단 ‘구혜림’ 역은 ‘스테파니’로 잘 알려진 김보경 배우가 맡았다.

 

특히 뮤지컬 ‘워치’는 지난 9월 10일부터 15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된 바 있으며, 지난달 26일 충남도청 문예회관 공연에 이어 2일 윤 의사의 고향인 예산군문예회관 공연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렸다.

 

이 날 공연에서는 윤 의사의 일대기를 담은 음악의 선율과 더불어 배우들의 열띤 연기가 펼쳐져 관람객들의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황선봉 예산군수는 “윤봉길 의사의 고향인 예산에서 뮤지컬 워치의 마지막 공연을 관람하게 돼 그 의미가 남다르다”며 “이번 공연을 통해 윤봉길 의사의 정신이 우리 마음에 새겨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김순덕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