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평 X 남양주 X 양평 X 여주 등 수상레저사업장, 위반행위 64건 적발

- 작게+ 크게

최동찬·서민성
기사입력 2019-10-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제공 

 

가평을 비롯, 남양주, 양평, 여주 등 수상레저사업장이 수상안전 위반으로 무더기로 적발됐다.

 

3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7월 15일부터 9월 1일까지 48일간 수상레저사업장 137개와 개인활동자를 대상으로 내수면 수상레저 집중 안전단속을 실시한 결과, 총 64건의 수상레저안전법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등록 사업 10건 ▲무면허 조종 10건 ▲시정명령 미이행 4건 ▲구명조끼 미착용 11건 ▲보험 미게시 3건 ▲번호판 미부착 2건 ▲시정명령 11건 ▲기타 13건 등이다.

 

실제 가평군 A 업체의 경우 수상레저사업 등록 시 기재한 수상레저 기구만을 사업장에 비치해야 함에도 불구, 등록되지 않은 수상레저 기구를 두고 영업을 했다.

 

이에 따라 A업체는 수상레저안전법 제39조 제1항과 제2항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의 처벌을 받게 됐다.

 

또한 음주 레저, 구명조끼 미착용 상태에서 모터보트나 수상오토바이 운행, 수상레저기구를 등록하지 않은 ‘번호판 미부착’ 등 개인이 수상레저안전법을 위반한 사례도 다수 적발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단속은 도와 시군이 채용한 30명의 ‘수상레저 안전감시원’과 인천해경 등이 공동으로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해양경찰 및 시·군과 함께 내수면 수상레저사업장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도민이 더욱 안전한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최동찬·서민성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