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감)법정 감염병, 고통 받는 아이들 지난 해보다 2배 이상 '증가'

- 작게+ 크게

박세경
기사입력 2019-10-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자료 사진 

 

홍역, A형 감염, 인플루엔자 등 법정 감염병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이 지난 해보다 2배 이상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현아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학생 법정감염병 발생현황'에 따르면 2018년 법정감염병 환자는 43만9,025명으로 2017년 21만7,632명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고등학생 감염 환자가 219%(5만6,200명)로 가장 많이 늘었고, 중학생 109%(10만7,356명), 초등학생 85%(27만4,796명)나 증가했다.

 

이 가운데 제3군 감염병인 인플루엔자가 2017년 17만9,933명에서 39만2,714명으로 118%나 급증하면서 전체 감염병 환자가 크게 늘었다.

 

증가율로 보면 백일해 282%, 세균성이질 217%, 일본뇌염 120%, 인플루엔자 118%, 말라리아 111%, 홍역 90%, A형 감염 58% 순으로 높게 조사됐다.

 

또한 오염된 물이나 음식물 등을 통해 전파되는 A형 감염도 크게 늘어 논란이다. A형 감염은 치료제가 없고 집단 발병위험이 높기 때문에 철저한 위생관리와 예방접종을 통해 감염 확산을 조기 진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교육당국은 감염병의 경우 집단생활을 하는 학교의 특성상 한번 발명하게 되면 전파속도가 빨라 쉽게 막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예방접종을 통해 충분히 막을 수 있음에도 인플루엔자로 인한 감염병 환자가 크게 증가한 만큼 교육당국의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현재 만12세 초등학생까지만 무상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의 확대가 절실하다.

 

김현아 의원은 “무상교육, 무상급식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이 아프지 않고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현재 만12세까지 무상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에 대해 교육부는 관계당국과 협의해 조속히 확대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박세경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