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道, 5천만 원 이상 지방세 고액체납자 115명 출국금지 요청

- 작게+ 크게

서민성
기사입력 2019-10-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는 정당한 사유없이 5,000만 원 이상의 지방세를 체납한 ‘체납처분 회피우려자’ 115명에 대한 출국금지를 법무부에 요청했다. 이번 출국금지 요청 명단에는 신규요청자 65명과 연장요청자 50명이 포함됐다.

 

1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4월부터 5,000만 원 이상 체납자 4,763명을 대상으로 유효여권소지여부, 외화거래내역, 국외 출입국사실 등에 대한 서면조사를 통해 실제 체납주소지 등의 현황을 파악, 최종 출국금지 요청 명단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A씨는 최근 2년간 33차례나 국외에 출입하고, 배우자와 자녀를 서울시 강남구 아파트에 따로 거주시키는 등 납부 능력이 충분함에도 1억 4,000여만 원에 달하는 세금을 체납한 사실이 드러나 출국금지 명단에 포함됐다.

 

또한 B씨는 1억7,000여만 원의 세금을 체납한 상황에서 배우자 명의로 아파트와 차량을 구입하고, 자녀를 방학기간 중 해외에 어학연수를 시키는 등 풍요로운 생활을 누려온 것으로 드러나 출국금지를 받게 됐다.

 

이들 115명은 법무부 장관의 심사 등을 거쳐 최대 6개월 간 출국금지 조치를 받게 된다. 출국금지 조치에도 체납액을 납부하지 않을 경우, 출국금지 기간 만료 전 자치단체장의 요청에 따라 출국금지 기간이 연장된다.

 

앞서 도는 지난 3년간 201명에 대한 출국금지 요청을 통해 총 5억4,000만 원의 체납액을 징수한 바 있다.

 

이의환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고의적으로 납세의무를 회피하면서 해외여행을 가거나 자녀 유학을 보내는 등 풍요로운 생활을 하는 체납자들을 엄중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며 “반면 체납액을 납부하거나 재산압류를 통해 채권을 확보하는 등 출국금지 해제 사유가 발생할 경우, 곧바로 출국금지 해제를 요청해 납세자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서민성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