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승원 광명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광명사랑화폐 1일 홍보대사로 나서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19-09-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광명시 제공 


박승원 광명시장이 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한가위를 앞두고 경기지역화폐 홍보를 위해 광명전통시장을 방문했다.

이 날 박 시장은 이재명 도지사, 개그맨 노정렬과 함께 광명전통시장를 다니며 골목상권을 살리는 경기지역화폐 홍보활동을 펼쳤다. 또한 ‘광명사랑화폐’로 직접 물건을 구매하기도 하고 광명시장을 방문한 많은 시민들과 포토타임 행사도 가졌다.

또한 이 날 행사에는 인기가수 김연자의 축하공연과 뮤지컬 가수, 홍보 댄스팀의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져 추석 명절 분위기를 한껏 달궜다.

이재명 도지사는 “사용자, 소상공인 모두가 혜택을 볼 수 있고 동시에 동네 골목 상권도 살리는 경기지역화폐를 많이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민들은 추가충전 혜택을 볼 수 있고, 소상공인에게도 혜택을 주는 광명사랑화폐를 많이 사용해 주셔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러 넣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에 이어 박승원 광명시장과 이재명 도지사는 광명전통시장 상인과 함께 간담회를 갖고 현장의 의견 및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광명사랑화폐는 소상공인․골목상권 살리기라는 취지에 맞춰 관내 10억 원 매출 이하 상점에서만 사용 가능하며 구매 금액의 6%의 추가 인센티브 혜택과 소득공제 30% 혜택이 있어 생활비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