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파랑길에서, "부산의 특별한 가을을 만나다"

부산시, ‘부산 해파랑길 트랙 & 트립’ 시즌 2 운영

- 작게+ 크게

이영신
기사입력 2019-08-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 1코스(오륙도전망대~해운대해수욕장), 이기대트레킹 

▲ 2코스(미포~대변항), 젖병등대(이색등대)

 

▲ 3코스(대변항~임랑해변), 일광해변 게스트하우스 포토존

 

▲ 4코스(임랑~진하해변), 진하해변입구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31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걷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해파랑길 부산 구간을 길잡이의 스토리텔링과 함께 걷는 ‘부산 해파랑길 트랙 & 트립’ 시즌 2를 운영한다.

동해의 떠오르는 해와 푸른 바다를 길동무 삼아 함께 걷는다는 의미의 ‘해파랑길’은 코리아둘레길 중 동해안 길로서, 전체 구간은 부산 오륙도 해맞이공원에서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까지 이어진 10개 구간, 50개 코스 770㎞의 길이며, 부산 구간은 오륙도 해맞이공원에서 진하 해변까지 4개 코스 73.7㎞이다.

이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 ‘2019 걷기여행길(해파랑길) 프로그램 운영’ 공모에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선정됐으며, 지역관광자원과 연계한 트래킹과 버스투어 프로그램이다.

이에▲‘바람소리길’(오륙도~해운대해수욕장), ▲‘파도소리길’(미포~대변항), ▲‘물새소리길’(대변항~임랑해변), ▲‘풍경소리길’(임랑~진하해변)로 구성돼 가을날 부산의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걸으며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는 황령산전망대에서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부산의 야경을 감상하고 ‘파도소리길’을 걷는 야간 특별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5~7시간이 소요되며, 참가비는 식사와 이동교통, 기념품을 포함해 1만 원이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부산 해파랑길 트랙 & 트립 홈페이지(www.jasaram.co.kr) 또는 전화(☎070-4642-7688)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해파랑길 활성화를 위해 상시모니터링 점검단을 월 1회 코스별로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10월에는 ‘해파랑 트레킹 페스타(가칭)’도 개최할 예정이니 많은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이영신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