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선로코-녹두전', 저세상 '만찢' 케미 1차 티저 포스터 공개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19-08-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이 드디어 베일을 벗으며 세상 특별하고 발칙한 ‘조선 로코’의 탄생을 기대케 했다.

오는 9월 30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 극본 임예진·백소연, 제작 프로덕션H·몬스터유니온) 측은 29일, 저세상 ‘만찢’ 비주얼을 뽐내는 장동윤, 김소현의 1차 티저 포스터를 최초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뜨겁게 달궜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설렘과 웃음을 선사한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핫’한 청춘 배우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를 비롯해 ‘믿고 보는’ 정준호, 김태우, 이승준, 윤유선, 이문식 그리고 ‘개성 만렙’ 신스틸러 송건희, 조수향, 고건한 등 막강 라인업을 구축해 새로운 청춘 사극의 탄생을 예고했다.

제작진은 “장동윤, 김소현의 케미스트리는 기대 이상으로 완벽하다. 개성 넘치는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고 자신만의 색을 더해 탄생시킨 녹두와 동주를 통해 새로운 얼굴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과부촌에서 살아남기 위한 녹두의 고군분투와 예측 불가하고 기상천외한 두 사람의 로맨틱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사진=프로덕션H)/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