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경산·영천, 대중교통 광역 무료 환승 시행에 들어가

- 작게+ 크게

이영광
기사입력 2019-08-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대구에서 경산·영천으로 여녈되는 대중교통이 더 편리해졌다.

대구시와 경산시는 2009년 1월부터 무료 환승제를 시행해 1일 약 7천명의 대구와 경산시민들이 혜택을 받고 있다. 앞으로 ‘대구·경산·영천’ 대중교통 무료환승제가 시행되면 1일 1,100여명 중 800명, 대구와 영천을 오가는 직장인들과 학생 등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료환승 혜택은 대중교통 이용 시 반드시 교통카드를 사용해야 하며, 교통 1인 1카드에 대해서만 무료 환승이 가능하다. 또 환승시간은 최초 요금을 내고환승지점에 도착 후 30분 이내에 갈아 타야 한다. 적용 범위는 대구시내버스(115개노선, 1,531대) 대구도시철도(1~3호선), 경산시내버스(30개노선 201대) 및 영천시내버스(117개노선 70대)이다.

또한, 교통카드는 일반카드(만 19세 이상) 청소년카드(만 13~18세), 어린이카드(만 6세~12세)가 있다. 어린이/청소년은 카드 구입 후 10일 이내 홈페이지에서 할인등록을 해야 하며 교통카드 충전은 직접 충전처를 방문하지 않고 모바일앱으로도 충전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디지비(DGB)유페이 홈페이지(www.dgbupay.com)에서확인 할 수 있다.

서덕찬 대구시 교통국장은 “대구·경산·영천 간 대중교통 무료 환승은 대구, 경산, 영천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요금 부담을 줄여 주고 대중교통 이용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대구를 중심으로 인근지역과도 확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영광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