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북부 말라리아 발생지역 7개 시군, 매기 모기 증가 나타나

- 작게+ 크게

박세경
기사입력 2019-08-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말라리아 매기 모기’들이 여름철 기온이 상승할수록 개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말라리아 매개모기 감시를 위해 파주, 김포 등 도내 7개 시군을 대상으로 올해 4~7월말까지 모기밀도를 조사·분석한 결과, 지난 해와 비교할 때 채집된 모기 중 얼룩날개모기류의 비율은 1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고온다습한 기후가 지속되는 여름 휴가철 야외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얼룩날개모기류는 말라리아를 매개하는 모기 중 하나로, 지난 해 채집된 얼룩날개모기류는 전체 11,844개체 중 2,726개체(약 23%)였으나, 올해는 전체 1만7,715개체 중 6,769개체(약 38%)가 채집됐다.

특히 연구원은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4~10월에 주 단위로 채집된 모기 16만 4천여개체를 분석한 결과, 얼룩날개모기류는 보통 초여름인 6월 중순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7월 중순에 정점을 이루고 서서히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더욱이 평균 최저기온이 1℃ 올라가면 28.3~38.3마리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얼룩날개모기는 16℃ 이하에서는 활동하지 않으며 오후 10시부터 새벽 2시 사이에 가장 활동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온상승에 따른 매개모기의 증가와 말라리아 환자 수 역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7개 시군 지역 내 매개모기에 의해 말라리아에 감염된 환자 1천57건을 분석한 결과, 월별로 ▲7월(24.9%) ▲6월(21.3%) ▲8월(21.1%) ▲9월(11.4%) ▲5월(11.0%) 순으로 많아 기온이 높아지는 시기에 환자 수도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말라리아 증상이 시작되면 초기에는 권태감, 서서히 상승하는 발열이 수일간 지속되며, 이후 오한, 발열, 땀흘림 후 해열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두통이나 구역, 설사 등을 동반할 수 있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여름 휴가철, 말라리아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이들 지역 방문 시 모기에 물리는 것을 최소화하도록 모기 기피제 및 모기장 등을 적절히 사용하고, 특히 모기가 흡혈하는 시간대인 저녁부터 새벽까지 외출을 자제하거나 외출 시 긴 옷을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박세경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