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경제청, "생활밀착형 시민제안 18건 예산반영 확정"

- 작게+ 크게

강금운
기사입력 2019-08-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학교 앞 노란신호등과 스마트 횡단도로 설치 등 총 18개 제안(10개 사업)이 주민 참여 예산으로 확정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7일 송도국제도시 지타워 대강당에서 개최된 내년도 예산편성 방향과 제안사업 등을 논의하기 위한 예산정책토론회를 개최하고 인천경제자유구역(IFEZ)분과위원회에서 시민이 제안한 40개 사업을 심의했다.

이 가운데 총 18개 제안(10개 사업)을 위원회 안건으로 채택해 주민참여예산위원회(총회)에 상정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위원회에서 채택된 시민제안사업은 오는 9월 6일 송도 트라이볼에서 개최되는 주민참여예산 총회에 부치게 되며 2020년도 경제자유구역사업 특별회계 예산안에 반영, 오는 12월 시의회 심의․의결로 최종 확정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IFEZ)분과위원회에서 잠정 확정된 생활밀착형 시민제안 사업은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 △학교 앞 노란신호등 설치 △교차로 차량 유도선 설치 △차선용 도료 교체 △영종진공원 수목 식재 △영종역사관 일대 공원 조성 △아트센터 인천 문화 나눔 사업 △해돋이 공원 관리개선 사업(5개 제안 통합) △달빛공원 관리개선 사업(5개 제안 통합) △센트럴파크 내 상설무대 및 그늘막 설치 등 10건에 총 예산 소요액은 18억 원이다.

이 날 토론회는 2개 세션으로 나눠 패널토론과 시민이 참여하는 종합토론 순서로 진행됐다. 양준호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김희철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장, 남승균 인천학연구원 상임연구위원, 장재만 주민참여예산 인천경제자유구역(IFEZ)분과위원장, 정창교 인천경제자유구역(IFEZ)분과위원이 토론자로 참여했으며, 경영환경과 정주여건을 갖춘 고품격 국제도시 건설을 위한 발전적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이었다는 평가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경제자유구역으로 도약하기 위해 민관협치의 행정 거버넌스 구축은 물론, 시민이 안전한 도시,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시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고 말했다./이창희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