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방네)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 시흥갑 불출마설 나돌아

향후 비례의원은 물론 장관 입성쪽으로 무게추를 돌렸다는 이야기까지 들려

- 작게+ 크게

배종석·하기수
기사입력 2019-08-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왼쪽부터)문정복 시흥갑 지역위원장,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백원우 전 의원이 시흥갑 선거구에 출마할지 않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돌아 관심.

시흥갑 선거구의 경우 백원우 전 의원이 그 동안 자유한국당 함진규 의원과 3차례 격돌한 결과 2대 1로 석패, 이번까지 격돌할 경우 4번째 격돌이여서 과연 누가 최종 승리할지 초미의 관심 선거구로 부상하고 있는 실정.

이런 가운데 백 전 의원이 청와대를 나온 후 현재 더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지내면서, 내년 총선 출마여부를 최종 결정할지도 관심거리로 등장. 하지만 최근 백 전 의원의 출마결정이 뒤로 미뤄지고 있어 고민을 거듭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증폭.

이는 백 전 의원이 연이어 총선에서 함진규 의원에게 석패한 이후 내년 총선까지 패할 경우 내리 3패의 성적표를 받게되면 정치적인 타격이 불가피할 수 있어 최종 출마를 고심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비등.

특히 백 전 의원이 내년 총선을 포기하고 비례의원으로 진출할 것이라는 이야기에서부터, 친문의 핵심인물이 백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을 마무리하기 위해 장관으로 입각을 준비할 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돌고 있는 실정.

이 때문에 당초 "자신은 바지사장이다. 조만간 백 전 의원이 내려올 것이다. 백 전 의원을 위해 나는 열심히 지역구 관리를 하고 있을 뿐이다"라는 이야기가 나돌았던 시흥갑 문정복 지역위원장에게 힘이 실리는 분위기.

반면 실제 백 전 의원이 출마를 포기할 경우 현 문 위원장이 시흥시의원과 청와대 행정관까지 지냈지만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따라 중앙당 차원에서 새로운 인물이 내려올 수 있다는 이야기도 팽배.

더민주당 관계자는 "최근 백 전 의원의 불출마설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새로운 인물 이야기와 함께 문정복 지역위원장의 총선 출마설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나돌고 있다"며 "총선을 8개월 정도 남겨둔 상태에서 백 전 의원이 지금 내려와 지역구를 관리해도 늦은 시기인데 아직까지 확실하게 출마결정을 하지 않는 것을 보면 소문이 소문을 낳는 것 같다"고 전언./배종석·하기수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