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명11구역, 사업성패 놓고 초읽기에 들어가...

경기도교육청, 심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최종 결정 빠르면 8일 늦어도 이번 주 결정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9-08-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광명11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의 성패가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 동안 광명11구역의 경우 광명남초등학교의 대폭적인 학급증설로 인한 열악한 교육환경을 우려한 학교 측의 반대로 사업승인이 미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사업승인이 떨어질 것이냐, 아니면 또다시 반려 혹은 부결시킬 것이냐가 초미의 관심이다.

7일 시에 따르면 광명11구역은 조합원 3,242명으로 42층 높이의 25개동에 4,367 세대를 계획하고 있으며, 광명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이에 광명11구역의 사업승인 여부가 광명지역 부동산 시장을 흔들 수 있어 내집마련 시민들은 물론 투자자들에게도 관심이 높다. 그렇지만 광명11구역의 가장 큰 장애물이 등장했다. 학생배치문제인 학교신설로 난관을 겪다 결국 광명남초 학급증설로 방향이 바뀌었다.

하지만 광명남초 측은 비좁은 부지에 60학급에 이르는 과다한 학급증설은 열악한 교육환경을 만들 수 있다며 반대, 결국 조합 측은 학교장의 '교육환경평가심의자료' 가운데 '이행확약서'가 빠진 채 지난 5월 말 도교육청 심의에 올렸다가 보완조치와 함께 6월 21일 반려됐다.

이후 일부 조합원들은 끝내 '이행확약서'에 도장을 찍지 않은 학교장을 상대로 압박과 강요, 심지어 다른 학교로 보내기 위한 서명작업까지 벌이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돌면서, 자신들의 이득을 위해 심각한 교권침해를 하고 있다는 비난이 잇따랐다.

더욱이 학교장의 승인 거부에 따른 압박과 타학교 전출 작업에 일부 지역 정치인들까지 가세하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면서, 일부 정치인들은 "자신들은 아니다"라며 해명하는 해프닝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이처럼 학교장의 승인이 쉽지 않은 상태에서 조합원들의 반발이 거세지는 등 갈등이 확산되는 조짐이 일어나자 조합 측은 학교장의 승인을 받지 않고 또다시 광명교육지원청에 승인자료를 제출, 이후 광명교육지원청은 자료를 검토한 후 도육청에 지난 7월 말 심의자료를 도교육청에 보내 7일 심의가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심의를 마친 사실이 알려지자 최종 승인여부가 초미의 관심이다. 조합원들은 "사업승인이 나면 그나마 사업추진에 힘을 받지만 사업승인이 거부될 경우 조합 측은 또 한번 소용돌이가 몰아칠 수 있다"며 "어떻게 될지 정말 궁금하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일단 광명교육지원청을 통해 도교육청에 심의자료를 보냈지만 걱정이 앞선다"며 "승인이 거부되면 문제가 되겠지만 향후 재심의를 요청할 수고 있다"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