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연구개발특구 핵심거점,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개관

- 작게+ 크게

이영신
기사입력 2019-07-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부산시 제공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31일 강서구 미음동 연구․개발(R&D)융합지구(미음일반산단)에서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의 개관식을 갖고, 부산지역의 과학기술 혁신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한다.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는 부산연구개발특구(이하 부산특구)의 연구․개발(R&D) 허브로서 기술사업화를 지원하고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거점을 마련한다는 목적으로 2016년 12월 착공, 지난 해 9월 완공됐으며, 총 365억 원(국비50%, 시비50%)의 예산이 투입됐다.

센터는 총 66실의 기업입주공간을 갖추고 있으며, 게스트룸(40실), 국제회의실,구내식당 등 입주기업을 위한 부대시설이 함께 마련되어 있어 부산특구의 기술사업화 및 지역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핵심시설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본관 1층에 자리한 교류공간인 코워킹 스페이스(I-Cube)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교류공간으로 향후 기술사업화·창업 관련 다양한 교육,포럼 등을 개최하는 등 지역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장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센터가입지한 미음동 연구․개발(R&D) 융합지구는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등의 출연연 분원이 위치하고, 한국해양대학교 미음캠퍼스도 들어서 있는 등 입지조건이 뛰어나 산·학·연의가교로서 기업의 수요에 부응하는 역할을 충실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부산특구는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사업화하여 부산의 미래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지역”이며, “정부는 부산지역 특구가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개관을 계기로 부산특구가 부산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연구개발특구를 더욱 활성화해 새로운 서부산 시대를 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이영신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