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원주시, 공동육아나눔터 4개월 만에 1,200명 이용해 시민 반응 '최고'

- 작게+ 크게

이영광
기사입력 2019-07-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공동육아나눔터 내부 사진(원주시 제공) 


원주시와 원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운영하는 원주시공동육아나눔터가 지난 3월 개소 이후 6월 말까지 1,200명이 이용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만 18세 미만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원주시 거주 부모라면 누구나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공간 사용은 물론 장난감과 도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양육부담 경감 및 돌봄기능 강화를 위해 책놀이와 유아체육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으며, 상반기에는 주 1회 각 1시간씩 진행된 가운데 하반기는 오는 8월 하순부터 다시 시작될 예정이다.

아울러 3~5가정이 공동으로 육아활동을 수행하는 ‘자녀돌봄 품앗이’를 운영하고 있으며, 활동 지원을 위해 사업설명회, 오리엔테이션, 품앗이 활동가 양성교육, 전체모임 및 전체교육 등도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현재 5개 그룹(19가정)의 품앗이가 구성돼 월 2회 이상 학습, 놀이, 체험활동 등을 통해 공동육아를 실천하고 있다"며 "더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원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033-765-8134~5)/이영광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