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보)"광명남초 학교장을 다른 곳으로 인사조치하라" 심각한 교권 침해

학교장의 이행확약서 사인 거부하자 정치인 동원해 학교장을 다른 곳으로 보내기 "파문"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9-07-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광명11구역 조합원들의 단톡방에서 학교장 인사조치에 대한 메세지를 주고받고 있은 카카오톡 사진

광명11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을 놓고 일부 조합원들의 광명남초 학교장에 대한 공격성이 도를 넘어서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학교장을 다른 곳으로 인사조치하기 위한 은밀한 작전이 벌어지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 지나친 행위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더욱이 학교장을 다른 곳으로 보내기 위한 인사조치에 광명지역 일부 정치인들도 개입하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흘러나오고 있어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시와 광명11구역은 지난 5월말 광명남초의 61학급 증설을 위한 경기도교육청 심의를 받기 위해 '교육환경평가심의자료'를 제출했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학교장의 승인이 필요한 '학교와 사업시행자간 이행확약서'를 받아오라며 보완조치와 함께 6월 21일 서류를 반려했다.

이처럼 반려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조합원들이 '이행확약서'를 승인하지 않은 학교장을 상대로 비난과 함께 협박성 발언을 서슴치 않는 등 논란이 되고 있다.

심지어 일부 조합원들은 학교장에게 법적인 조치를 암시하는 '내용증명서'를 수시로 보내는가 하면 사실상 협박에 가까운 내용의 편지를 보내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조합원들은 '이행확약서'를 승인하지 않은 학교장을 다른 곳으로 인사조치하기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 자신들의 개발사업 이익을 위해 심각하게 교권을 훼손하고 있다는 비난까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학교장을 다른 곳으로 인사조치하기 위한 실력행사에 광명지역 일부 정치인들도 가세해 도교육청에 무언의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A정치인은 "학교장에 대한 인사조치 개입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단, 도교육청에 광명11구역 사업과 관련, 꼭 학교장의 승인을 받을 필요가 있느냐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광명11구역 일부 조합원들은 "학교장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그렇지만 조합원들이 지나친 부분도 있다"며 "이번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고 무조건 억압적이고 강압적으로 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광명남초 학교장은 "지난 9월에 학교로 부임해 왔다. 학생들의 학업증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도 부족한 상황에 광명11구역으로 신경을 쓰다보니 사실상 학교업무를 할 수 없을 정도"라며 "본인을 다른 곳으로 인사조치하기 위해 조합원들이 서명작업까지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전혀 개의치 않고 있다"고 말했다.

광명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학교장에 대한 인사조치는 도교육청에서 하는 일인데 조합원들이 반대한다고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학교장의 인사조치를 위해 일부 정치인들이 개입됐다는 이야기에 대해선 노코멘트하겠다"고 말을 아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