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보)광명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에서 "이상한 냄새가 폴폴~~~"

입찰 과정에 각종 의혹이 제기되는 등 향후 파장이 만만치 않을 듯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9-0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광명시 자원회수시설 전경 사진(자료 사진)


광명시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입찰과정에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8일 시와 업체에 따르면 시는 지난 5월 24일 '광명시 자원회수시설 위탁운영 용역 제안서 제출 안내 공고'를 40일간 낸 후 7월 3일 위탁용역에 참여할 업체들을 대상으로 제안서를 접수받았다.

하지만 제안서를 제출한 업체는 현재 위탁운영을 하고 있는 동부건설 단 한 곳만 제안서를 제출해 유찰됐다. 그래서 시는 제안서 업체가 한 곳에 불과함에 따라 입찰규정에 따라 다음 날인 같은 달 4일 재공고를 실시하고 오는 15일까지 공고 후 다음 날인 16일 업체로부터 제안서를 다시 받기로 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참가업체가 단 한 곳에 불과해 유찰될 경우 시는 동부건설을 대상으로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라 수의계약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의 예상대로 동부건설과 수의계약을 체결할 경우 지난 1999년부터 무려 20년이 넘도록 위탁운영을 동부건설과 체결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 그 동안 시는 3년 위탁운영 기간을 두고 동부건설과 수의계약을 체결해 왔으며, 2013년 단 한 번 역시 입찰을 실시한 결과 동부건설이 위탁자로 선정됐다.

이에 대해 업체들은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업체 관계자들은 "광명 자원회수시설의 경우 입찰 참가자격 기준을 보면 동부건설 만 참여할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돼 있다"며 "입찰 참가자격을 완화하도록 수차례 요청했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업체들은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지만 이번에도 유찰될 확률이 높으며, 결국 유찰되면 시는 동부건설과 또다시 수의계약을 체결하려고 할 것"이라며 "지금 상황에서는 입찰이 동부건설에게 수의계약을 주기 위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어 어느 누구도 참여할 수 없는 구조"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시 관계자는 "서너개 업체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는 데 단 한 곳만 제안서가 들어와 다소 의아하게 생각했다"며 "일부 업체에서 입찰 참가자격 완화를 요청해와 한 동안 갈등을 겪었다. 그렇지만 입찰 자격기준을 많이 완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 관계자는 "또다시 유찰되면 입찰관련 법령에 따라 현 동부건설과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며 "도대체 어떤 업체가 문제를 제기하는지 궁금하다. 전반적으로 보면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