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선생존기' 한재석, 왕을 향한 본격적인 질주 시작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19-0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배우 한재석이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를 통해 진정한 야망가로서의 면모를 발휘하고 있다.

TV CHOSUN 드라마 ‘조선생존기’(연출 장용우, 제작 화이브라더스코리아, 롯데컬쳐웍스, 하이그라운드)는 국가대표 양궁 선수 출신이자 택배기사인 한정록(강지환)과 그의 주변 인물들이 500년 전 조선시대로 타임슬립하는 내용으로, 흩어져버린 가족들을 찾아 다시 현재로 돌아오기 위한 과정을 흥미롭게 그려 나가는 드라마이다.

지난 7일 밤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 10회에서 왕을 향한 본격적인 질주를 시작한 한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극 중 윤원형(한재석)은 난정(윤지민)에게 “지금이 바로 그 때 인 듯 하구나” 이어 “왕을 갈자꾸나”하며 놀라는 난정에게 “위로를 해주겠는가, 터질듯한 이 마음을 달래주겠는가” 하며 거침없는 야망을 드러냈다.

또한 정가익(이재윤)과의 날선 대립 또한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드라마 속 가장 강렬한 악역의 두축이 사건에 따라 적이 되기도 하고, 동맹이 되기도 해 양쪽 경계를 오가는 날선관계가 극의 재미를 배가 시키고 있다.

이처럼 야망으로 가득 찬 눈빛으로 매 장면마다 화면을 꽉 채우는 존재감으로 활약중인 한재석, 드라마가 절반을 넘어선 가운데 앞으로 본격적인 질주가 시작된 그의 행보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사진=’조선생존기’ 방송 캡처)/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