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양 냉천지구, "어르신들 길바닥으로 내쫒는 사업" 반발

임대아파트를 대폭 줄이는가 하면 감정평가도 엉망으로 나오는 등 주민들 반발

- 작게+ 크게

배종석·구숙영
기사입력 2019-07-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안양시가 냉천지구 사업을 추진하면서, "어르신들을 길바닥에 내쫒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2일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안양시 안양5동을 중심으로 지난 2006년부터 추진되는 '안양냉천지구' 사업은 1천여 명의 조합원과 2,329세대를 짓는 주거환경개선사업이다.

특히 '안양냉천지구'는 당초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추진하다가 2016년 경기도시공사로 시행이 넘어가면서 다시 사업이 재추진되고 있으며, 현재 토지 등 소유자를 대상으로 분양이 진행중이다.

그러나 문제는 처음 사업을 추진할 당시 1,800여 세대에 불가했던 아파트를 무려 500세대 이상이 늘어난 2,329세대로 신축하는가 하면 임대아파트 비율도 20~30%로 300여 세대를 계획했지만 지금은 8%에 불과한 186세대의 임대아파트로 대폭 축소해 사업을 계획하면서, 시와 공사 측이 사업성만 따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또한 시와 공사 측은 보상가를 기존에 10여 년전에 진행된 공시지가를 대상으로 진행하면서, 현시가보다 터무니 없는 낮은 보상가를 책정한 사실이 알려져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안양5동의 경우 대부분 원주민이면서, 나이든 어르신들이 많아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시작되면 사실상 갈 곳이 없는 분들이 많다"며 "이에 임대아파트 세대를 많이 늘려 갈 곳 없는 어르신들이 입주할 수 있도록 해야하는 데 오히려 임대아파트 세대수를 대폭 줄여 어르신들이 더이상 갈 곳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비대위는 "이 지역은 공시지가가 10여 년전과 별 차이가 없는가 하면 감정평가마저 도로와 도로 안쪽과 비교할 경우 오히려 도로안 쪽이 더 감정평가가 높에 나오는 비현실적인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나이드신 어르신들이 쫓겨나야 하는 주거환경개선사업은 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 3월 28일 사업시행인가와 함께 분양 진행, 이어 내년중순이면 이주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아파트 세대수가 늘어나고 임대아파트 세대수가 줄어든 것은 당초 학교용지가 포함돼 있었지만 학교용지가 빠져 전반적으로 세대수를 조정하게 됐다. 전면 수용과 관리처분방식 사업추진 등 여러가지가 있지만 주민들을 위해 최선의 방식을 택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배종석·구숙영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