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성폭력 의혹 소방서장 전격 "직위해제"

감찰 통해 소방서장의 부하 직원 성폭력 의혹 확인하고 즉각 직위해제 조치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9-06-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현직 소방서장의 직원 성폭력 의혹으로 직위해제됐다.

19일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A모 소방서장의 성추행 등 의혹 제보가 접수돼 감찰 조사를 실시한 결과, A서장이 여성 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말을 한 사실 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경기도는 직위해제 외에도 A서장의 추가 혐의는 없는지 집중 조사를 이어가는 한편 성폭력이 입증 되는대로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할 계획이다.

또한 피해를 입은 직원들이 가해자와 다시는 접촉하지 않도록 보호하고 상급 종합병원에서 정신과 상담치료를 받도록 하고 있다. 특히 피해자들이 조사 과정이나 직장 내에서 2차 피해를 받지 않도록 향후 조치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모범이 돼야 할 소방서장의 부적절한 행위로 경기도 소방의 명예와 도민의 신뢰에 큰 상처가 났다”며 “일부의 일탈도 용납할 수 없다. 강도 높게 책임을 묻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