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보)광명지역 뉴타운X재건축사업, "브로커들의 작전, 그것이 알고 싶다?"

각종 혜택을 주겠다 속이며 세확산에 나선 반면 행정처리와 재정적인 투명성 보장 요구도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9-06-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광명지역 구도심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는 재개발과 재건축사업을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더욱이 이런 잡음의 뒤에는 작전세력, 일명 브로커들이 개입됐다는 이야기가 속속 들리면서, 향후 조합원들의 부담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2일 시와 조합원들에 따르면 현재 구도심권인 광명동과 철산동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재개발(뉴타운)과 재건축 사업은 11개 구역에 5개 단지로 파악되고 있다.

그런이 일부 조합을 중심으로 갈등과 반목이 끊이지 않고 있다. 본보가 지난 12일자로 보도한 '광명지역 뉴타운 X 재건축 사업, "작전세력들의 먹잇감이 되고 있다"'는 보도 이후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심지어 일부 조합의 경우 브로커들을 색출하기 위한 경계에 돌입하는 한편 일부 조합들은 브로커들에게 현혹되지 말라는 자료를 내려보내는 등 집안단속에 나서는 분위기다.

그러나 문제는 브로커들의 작전이 더욱 교묘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A구역 조합원이라는 김모 씨는 "브로커들 중에 일부 변호사와 법무사까지 개입해 조합을 흔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이들은 막대한 재력을 가지고 일부 조합원을 포섭해 조합을 집중으로 흔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B구역 이모 씨는 "일부 조합의 브로커의 경우 조합원 가운데 나이가 있고, 정보력이 약한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외제차를 사주겠다', '큰 평형대를 주겠다', '이주비를 대폭 올려주겠다'는 등 교묘한 말로 조합원을 자기편으로 만든 후 세확산에 나서고 있다"며 "이후 바지 조합장을 내세워 조합을 장악해 조합원 분담금을 대폭 올려 '먹튀'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C구역 한모 씨는 "브로커들에 대한 자료를 요청할 경우 모두 공개할 수 있다"며 "이들은 법에 대한 해박한 지식까지 가지고 있어 한번 브로커들에게 휘말리면 조합은 풍비박산이 나고, 공사는 물론 사업 진행도 상당히 늦어질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브로커들이 개입할 경우 가장 큰 문제는 조합의 문제보다도 조합원들의 분담금이 대폭 높아져 부담이 증가한다는 것"이라며 "자칫 조합원들에게 상당한 피해가 가고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시 등 관계기관의 철저한 지도감독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처럼 브로커들이 개입할 수 있는 가장 큰 원인제공은 일부 조합의 경우 투명하지 못한 행정처리와 독선적인 조합운영, 재정적인 투명성이 담보되지 못함에 따라 브로커들의 작전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며 "하루빨리 브로커들의 개입을 차단하기 위해선 서울시처럼 '클린업시스템'을 통해 경제적인 투명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와 광명시 관계자는 "작전세력들의 개입으로 사업에 상당한 부담과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광명지역의 경우 분양가도 높고, 아파트 시세도 높아 작전세력들이 돈을 빼먹기에는 아주 좋은 지역으로 알려지고 있어 은밀하게 개입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어 철저한 단속에 나서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