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로기지창 광명 이전, 누구를 위한 이전인가" 질타 이어져

벙커C유 퇴출 지원이 실질적 미세먼지저감 대책이라는 주장도 제기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19-06-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의회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제2교육위원회 소속 유근식 의원(더민주당, 광명4)은 지난 11일 열린 도의회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대한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는 등 도의회 차원에서의 강력한 대응책을 주문했다.

유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구로철도차량기지의 광명 이전에 대해 차량기지의 이전이 운영상의 필요가 아닌 일방적인 서울시 구로구의 민원을 해결하고, 광명시에 일방적인 피해만을 안기는 이전이므로 절대 불가하다"며 "특히 광명, 시흥, 부천의 수도를 공급하는 저수장 지역으로의 차량기지 이전은 경기 서부권 주민의 식수원 확보에도 비상이 걸리는 만큼 도가 적극적인 반대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유 의원은 "현재의 구로철도차량기지는 운영상의 문제가 있다거나 운영효율을 높이기 위해 옮기는 것이 아니라 단지 땅값이 비싼 구로차량기지의 활용가치만을 생각하고, 구로구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국민의 혈세 1조 원을 들여 이전하려는 것"이라며 "차량기지가 국토부 뜻대로 옮겨지게 되면 구로구는 지역단절을 극복하고, 민원이 해소되겠지만 그 고통은 해소되는 것이 아니라 광명시로 고스란히 전가돼 소음, 분진, 지역단절로 이어지며, 또 하나의 자연환경 파괴가 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수도권 시민들의 식수를 책임지고 있는 노온저수장 바로 옆에 들어서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는 수수방관만을 할 뿐 어떠한 입장표명도 하지 않고 있다”며, “경기도가 서울시 구로구를 위한 조직이냐, 광명, 시흥, 부천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국토부의 일방적 사업 추진에 대해 경기도가 도민을 외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한 유 의원은 "경기도는 2022년까지 2017년 대비 초미세먼지 수준을 33%까지 저감시키고자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하지만 미세먼지 발생 원인 중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벙커C유 사용 억제에 대한 대책은 정작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유 의원은 “현재 경기도에는 80년대와 90년대 초반에 지어진 저급의 벙커C유를 연료로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와 공장이 221곳에 달하고 있다”며 “벙커C유는 가장 저급유로서 LNG에 비해 미세먼지는 24배, 미세먼지 생성물질인 질산화물은 1.8배, 황산화물은 무려 수백 배에 달하는 실질적인 미세먼지 발생 주범인 만큼 도가 시급히 지원을 통해 대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벙커C유 보일러를 사용하고 있는 아파트 단지의 경우엔 단지 내에서 중금속이 포함된 오염물질이 정체되어 그 연기 속에서 주민들과 아이들이 생활하고 있다”면서 "미세먼지 저감과 주민건강을 지킨다는 점에서 지원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