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배우 김중돈, 인컴퍼니와 전속계약으로 '유진-기태영'과 한솥밥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19-06-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신스틸러 배우 김중돈이 인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고 연기 활동을 이어간다.

11일 인컴퍼니는 “최근 김중돈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김중돈은 매 작품마다 시선을 사로잡는 탄탄한 연기력과 변화무쌍한 매력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라며 "체계적인 매니지먼트 시스템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빛을 발할 수 있도록 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김중돈은 연극 ‘라이어’, ‘그냥.. 청춘’ 등을 비롯해 영화 ‘미스터 고’, ‘회사원’, ‘내가 살인범이다’, ‘퍼펙트게임’ 등 다수의 작품에서 꾸준히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이후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 ‘고교 처세왕’ ,’내일 그대와’, SBS ’달콤한 원수’ 등에 출연, 브라운관까지 진출하며 종횡무진 활동을 펼치며 개성 있는 연기로 주목을 받았다.

특히, 현재 방영 중인 KBS2tv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에서 과장 박상욱 역을 맡아 어디에나 있을법한 현실감 넘치는 회사원 캐릭터를 연기하며 대중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친근한 이미지를 구축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본인만의 연기 색깔을 펼쳐 온 김중돈이 인컴퍼니에 새 둥지를 틀고 본격적인 브라운관 활동을 예고한 만큼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김중돈이 합류한 인컴퍼니에는 배우 유진, 기태영, 변우민, 이세은, 김영, 차보성, 최경민 등이 소속돼 있으며 각 배우의 개성에 맞게 다양한 매체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