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산시, 사할린에 울려 퍼진 "새마을의 노래"

- 작게+ 크게

하기수
기사입력 2019-06-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10일 안산시새마을회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일제강점기에 강제징용 피해를 입은 한인이 거주하고 있는 러시아 사할린으로 ‘지구촌공동체운동 해외봉사활동’에 나섰다.

안산시새마을회(회장 정차동)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해외봉사활동기간 동안 사할린주 한인협회의 협조를 받아 한인추모공원 조경을 위한 식수행사와 한인 1세부터 4세들을 대상으로 한복나눔, 웃음치료교실, 전통놀이체험 등 다양한 한국문화 소개와 체험 기회 제공을 통해 모국의 향수를 달랬다.

정차동 새마을회장은 “이번 해외봉사활동으로 새마을회의 지구촌공동체운동 이 갖는 상징적 의미를 구체화함으로써 새마을지도자로서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 믿는다”며 “앞으로도 새마을회는 더불어 살아가는 지구촌공동체 운동에 지속적으로 동참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번 해외봉사활동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의 아픔을 가지고 있는 사할린 한인 1세~4세들에게 민족의 동질성과 뿌리의식을 공유하고자 하는 새마을회의 취지가 의미가 깊다”며 “봉사활동기간 동안 새마을 회원들의 수고를 격려하며 건강에 유의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하기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