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한카드, 인천공항운영서비스와 전략적 제휴 체결

- 작게+ 크게

강금운
기사입력 2019-06-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6일 인천공항운영서비스(대표 정태철), 신한은행(행장 진옥동)과 함께 인천공항운영서비스 임직원 복지카드 및 주거래 은행 협약 체결을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 조인식을 가졌다.

이번 조인식은 정태철 인천공항운영서비스 대표, 안중선 신한카드 MF사업그룹장, 김성우 신한은행 부행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시 영종도에 위치한 인천국제공항공사 제2합동청사에서 지난 5월 30일에 진행됐다.

인천공항운영서비스는 올 1월 인천국제공항공사 전액 출자로 설립된 자회사로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및 교통관리 등 공항 운영과 관련된 관리 업무를 전담하며 약 1300명의 임직원을 직접 고용해 운영 중이다.

이번 전략적 업무제휴는 신한금융그룹의 ‘원신한(One Shinhan) 전략’에 따른 것이다. 신한카드 등 신한금융그룹은 고객 혜택 확대와 함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계열사간 협업에 나서고 있다.

신한카드는 인천공항운영서비스 임직원 전용 ‘신한카드 다드림 GS칼텍스샤인 복지카드(이하 복지카드)’를 발급하게 된다.

복지카드는 신한카드의 기존 상품인 GS칼텍스샤인카드 기반으로 GS칼텍스 주유 할인, 대중교통 이용 할인 등의 기본 서비스 외 LF패션 가두매장 20% 할인, 이용금액 0.1% 마이신한포인트 지급 등의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신한은행은 인천공항운영서비스와 주거래 업무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복지카드 발급과 함께 시너지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카드 안중선 MF사업그룹장은 “이번 조인식을 통해 복지카드를 발급 받으시는 분들은 인천국제공항이 세계 최고 공항이 될 수 있도록 뒤에서 최선을 다하는 언성 히어로(Unsung Hero, 보이지 않는 영웅)”라며 “이 분들이 복지카드 사용을 통해 보다 나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원신한 관점에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