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전체 1,039개 측량업체 대상 일제 점검에 나서

- 작게+ 크게

서민성
기사입력 2019-05-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는 오는 20일부터 10월 31일까지 건전한 측량업체 육성을 위해 도내 측량업 등록업체 전체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대상 업체는 공공측량업 100개소, 일반측량업 901개소, 지적측량업 38개소로 총 1,039개소이며, 업체의 기술인력 상시근무, 측량장비 적정보유 여부와 대표자·기술인력·측량장비 변경신고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1차 서류점검을 통해 법 위반 여부를 검토하고, 지난 해 폐업하거나 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업체는 현지점검을 통해 무단영업이나 등록기준 유지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위반 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이 따른다.

도는 매년 측량업체 점검을 하고 있으며, 지난 해에는 일제점검을 통해 등록취소 25개, 과태료 78개 총 103개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 조치를 했다.

 

도 관계자는 “정확한 측량은 각종 개발행위허가, 건축허가의 기초가 된다”며 “불법 측량업체로 인한 피해를 줄이려면 경기도 부동산 포털에서 측량업체 등록여부를 확인하면 된다”고 말했다./서민성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