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치원 카시트 장착 지원 및 미세먼지 대책 마련 촉구

- 작게+ 크게

서민성
기사입력 2019-05-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대운 위원장(더민주당, 광명2)은 15일 제335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경기도교육청에 최근 의무화된 카시트 장착에 대한 지원과 학생 건강권 확보를 위한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전세버스에 대해서는 의무 법 규정이 3년간 유예되면서 카시트가 장착된 전세버스를 임대하기 힘든 것이 현실인데, 최근 교육청에서 카시트 미장착 차량으로 현장학습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면서 일선 교육현장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정 의원은 최근 면담한 학부모 사례를 언급하며 “통학차량이 없어 전세버스에 의존하고 있는 국공립 유치원은 현장학습이 전면 취소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이재정 교육감께서 아이들의 교통안전과 현장학습 교육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교육청 차원의 적극적 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정 의원은 지난 2017년과 2018년 두 번의 본회의장 발언을 통해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해 발언을 이어 나갔다.

이어 정 의원은 “2017년 요구한 ‘교내 미세먼지 측정-알림 시스템’ 설치가 지난 주에서야 5개 학교에 시범 설치 완료됐다”면서 “사례조사 등을 통해 전광판의 효과성이 입증되면 더 많은 학교로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2018년에는 등교 후 급격한 기상변화로 미세먼지 농도가 악화된 경우, 마스크를 준비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하굣길에 마스크를 지급할 것을 제안했었으나 아직까지 어떠한 조치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정 의원은 “예산 문제라면 미세먼지 피해를 가장 많이 받는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지원하는 방법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이 곧 경기도의 미래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서민성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