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의회, 도 산하 공공기관장 임금 상한선 추진 '관심'

- 작게+ 크게

서민성
기사입력 2019-05-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기관장의 임금 상한선을 마련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5일 경기도의회 이혜원 의원(정의당·비례)은 일명 살찐고양이법인 ‘경기도형 최고임금법’ 조례 대표발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제33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경기도의 현실에 맞는 최고임금법 도입을 통해 공공기관이 소득격차 해소에 모범을 보이고,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고임금법은 국민경제의 균형성장, 적정한 소득분배, 경제력 남용방지를 규정한 헌법 119조를 실현할 방안”이라며 “최고임금법과 최저임금법이 더불어 경제주체 간의 소득간극을 좁히고 소득재분배를 촉진하는 최소한의 제동장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고경영자 등의 급여가 지나치게 높지 않도록 상한선을 두는 살찐고양이법은 탐욕스러운 기업가를 살찐 고양이로 빗대 부르는 데서 착안한 표현이다. 국내에선 지난 2016년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대표발의했으나 3년째 국회에 계류 중이다.

한편 지방의회 가운덴 부산시의회가 지난 3월 처음으로 ‘부산형 살찐고양이 조례’를 통과시킨 바 있다. 부산시 조례에는 시 산하기관장 및 임원의 연봉 상한선을 최저임금의 6~7배로 제한하는 방안 등이 담겨져 있다./서민성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