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보)광명5구역재개발, 강제배정 놓고 조합장 해임(안) 돌입

조합장 해임안 서명작업에 돌입하고 있으나 실제 해임까지 하기에는 상당한 진통 불가피

- 작게+ 크게

배종석
기사입력 2019-05-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강제배정에 반발하는 조합원들이 조합장 해임안을 위해 조합원들에게 총회소집 통보서는 보내고 있는 사진(조합원 제공)


아파트 평형대 '강제배정'을 놓고 갈등(본보 지난 10일자 보도)을 겪고있는 광명5구역재개발사업 일부 조합원들이 조합장 해임안을 추진하는 등 갈등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광명5구역재개발사업 조합 측은 희망 평형대를 원했던 조합원들을 대거 그 아래 평형대로 강제배정을 하면서, 조합원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전체 조합원 2,068명 가운데 무려 800여 명이 넘는 조합원들이 희망 평형대보다 낮은 평형대를 아무런 협의와 통보도 없이 강제배정을 받았다며 강력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나서고 있다.

이에 강제배정을 받은 광명5구역 조합원들은 긴급 회의와 함께 의견을 모으고 강제배정에 대한 부당성을 홍보하는 한편 강제배정에 나선 조합장을 해임하기 위한 총회를 요구하고 있다.

조합원들은 "1순위 ,2순위 ,3순위로 지원했던 희망 평형대를 모두 무시하고 그보다 적은 평형대를 배정한 것은 도저히 받아 들일 수 없다"며 "총회 소집 요구와 함께 조합장 해임안을 의결하기 위해 조합원들의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총회소집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희망 평형대를 받은 1천여 명이 넘는 조합원들의 경우 사업추진을 원만하게 진행하지 못할 경우 부담금 증가와 함께 사업추진이 늦어질 수 밖에 없어 조합원들간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조합장 해임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광명5구역 조합 정관에 따라 총회를 소집해 조합장 해임안을 제출하는 것에 대해선 할 수 있지만 시에서 나설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시 관계자는 "조합 측에선 강제배정 갈등을 무마하기 위해 희망 평형대를 늘리는 방안을 대의원 회의에서 의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렇지만 조합원 모두의 희망을 수용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이며, 그렇다면 세대수와 용적률, 그리고 사업기간이 상당히 늦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배종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