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 '경춘선 숲길' 7년여 만에 총 6km 전 구간 개방

- 작게+ 크게

여한식
기사입력 2019-05-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서울시는 지난 2013년 첫 삽을 뜬 ‘경춘선 숲길’이 7년 만에 완전히 연결돼 총 6km 전 구간을 막힘없이 걸을 수 있게 된다.

10일 시에 따르면 시는 1~3단계 구간 개통에 이어 행복주택 건설공사로 중간이 끊어진 채 미완으로 남아있던 마지막 0.4km 구간(서울과학기술대학교 입구~공덕제2철도건널목, 행복주택 지점)까지 연결을 완료, 완성된 ‘경춘선 숲길’ 전 구간을 시민에게 11일 정식 개방한다.

‘경춘선 숲길’은 2010년 12월 열차 운행이 중단된 이후 쓰레기 무단투기, 무허가 건물 난립 등으로 방치됐던 경춘선 폐선 부지를 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녹색의 선형공원으로 탈바꿈시켰다.

옛 기찻길과 구조물을 보존해 철길의 흔적은 살리면서 주변에 다양한 꽃과 나무를 심어 숲길로 조성했다. 경춘 철교를 시작으로 구리시 경계까지 숲길을 따라 걸으면 약 두 시간 정도 걸린다.

마지막 개통구간은 한국주택공사가 2015년부터 행복주택을 조성하고 있는 부지 내 위치하고 있다. 당초 1단계 구간에포함됐다가 공사 상황 등을 고려해 이 구간이 빠진 채로 개통됐다.

시는 국유지에 위치한 이 구간의 개통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한 끝에 지난 4월 이 구간에 대한 관리‧보수를 시가 담당하는 내용으로 인수인계를 절차를 마무리했다.

다만, 시는 시민 편의를 위해 지난 해 12월 중순 미개통된 0.4km 구간을임시 개통했다. 이 구간에는 다양한 꽃과 나무가 식재된 산책로, 자전거길이 조성됐다.

시는 경춘선 숲길 부지 대부분이 국유지로 토지 사용문제 등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시민을 위한 녹색공간을 조성한다는 공동의 목표아래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여러 유관 기관과 협업한 결과, 전 구간 개통이라는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

이에 시는 11일 오전 10시 경춘선 숲길 방문자센터앞에서 박원순 시장을 비롯한 협력 기관장, 공사 관계자, 시민등 약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춘선숲길 전 구간 개통을 축하하는 ‘경춘선! 숲길로 다시 만나다’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특히 새로 개통한 구간에선 경춘선 숲길 전 구간의 개통 과정을 담은 사진전이 열린다. 경춘선이 처음 설치된 1936년부터 젊은이들의 MT 장소로 부상한 모습, 2010년 폐선 된 후 다시 숲길로 조성되기까지 변화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시내에 숲길을 조성하는 것은 단순히 시민들에게 걷는 장소를 제공하는 차원을 넘어 사람과 사람을 이어 기억을 공유하고, 미세먼지 등 각종 환경 문제에도 대처하는 종합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 특이 이번 전 구간 개방으로 서울에서 자전거를 타고 남양주를 거쳐 강원도 춘천까지 갈 수 있는 자전거길이 연결돼 서울의 새로운 자전거 코스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여한식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