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오는 7월 5일 '첫 방송'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19-05-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 뜨거운 여름밤을 더욱 뜨겁게 만든다.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이 오는 7월 5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채널A가 신설하는 금토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선정된 것.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 토요일 밤 안방극장을 치명적이고 매혹적인 어른의 사랑으로 물들일 전망이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 드라마로 2014년 일본 후지 TV에서 방영된 인기 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원작은 도발적인 러브스토리와 섬세한 심리묘사, 감각적 영상미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방영 당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사회적인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또한 드라마의 인기를 이어 소설과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이에 올 초 한국 리메이크 소식이 알려졌을 때부터 수많은 드라마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네 주연의 합류 소식은 기대를 높였다.

네 배우 모두 뛰어난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배우들일 뿐만 아니라, 원작 캐릭터와 남다른 싱크로율을 자랑하기 때문. 네 배우의 연기력과 유소정 작가의 섬세한 필력, 김정민 감독의 세련된 연출력이 만나 완성될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이 벌써부터 궁금하고 또 기다려진다.(
사진=각 소속사)/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