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청남도동물위생시험소, '질병진단 337시스템'으로 민원만족도 높인다

- 작게+ 크게

김순덕
기사입력 2019-03-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충청남도동물위생시험소(소장 임승범)는 13일부터 가축질병진단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고 시험소를 찾는 축산농가의 민원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시범운영했던 '337 진단시스템'을 본격 추진한다.

 

'337 시스템'은 질병진단 의뢰시 시료접수 3시간 내 1차 검사소견을 민원인에게 제공하고 3일 이내 가(假)진단 결과, 7일 이내 최종 진단결과를 단계별로 신속하게 통보함으로써 질병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축산농가 안정적 소득망을 구축하기 위해 도입됐다. 

 

또한 최근 축산현장에서 문제시 되고 있는 송아지 설사병, 돼지유행성설사, 닭전염성F낭병 등 고질적인 생산성 저해질병 발생시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대응태세를 유지함과 동시에 현장조사를 확대해 사례별로 적절한 방역관리, 사양관리 요령을 계도함으로써 축산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임승범 소장은 "이번 337 시스템 추진을 계기로 가축질병 최선일 기관으로서 축산현장과의 소통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고 고품질의 현장연계형 방역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김순덕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