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X김병철X최원영, 숨 막히는 '삼자회동'

- 작게+ 크게

하기수
기사입력 2019-03-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김병철, 최원영의 심상찮은 만남이 포착됐다.

 

오는 2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극본 박계옥, 제작 지담)측이 13일 3인 3색 강렬한 포스가 맞부딪치는 남궁민, 김병철, 최원영의 첫 삼자대면 현장을 공개했다.

 

극중 남궁민은 태강병원에서 축출된 뒤 교도소 의료과장 자리에 지원한 천재 의사 나이제로, 김병철은 남궁민과 대립하는 현 의료과장 선민식을, 최원영은 태강그룹 1순위 후계자 이재준 역을 각각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에는 블랙 수트 차림으로 흡사 큰 계약이 걸린 비즈니스 현장을 방불케하는 분위기 속 심상치 않은 세 사람의 첫 만남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남궁민과 김병철은 서로의 반대편에 최원영은 상석에 앉아있어 이들 사이의 권력 상하 관계를 한 눈에 보여준다.

 

상대의 복심을 꿰뚫어 보는 듯한 최원영의 묵직한 카리스마가 시선을 강탈하는 가운데 이처럼 긴장되는 상황 속에서도 남궁민은 시종일관 여유로운 미소를 띄우고 있는 모습이다.

 

제작진은 “이번 삼자회동을 시작으로 남궁민, 김병철간 치밀한 수싸움이 밀도 높게 전개되는 가운데 최원영이 이 둘의 싸움에서 모종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사진-지담)/하기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