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어비스' 이성재, 두 얼굴의 야누스 의사로 등장

- 작게+ 크게

하기수
기사입력 2019-03-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tvN ‘어비스’가 이성재의 주연 캐스팅을 확정했다.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연출 유제원/극본 문수연/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드라마다.

 

그런 가운데 ‘연기 본좌’ 이성재가 박보영-안효섭과 함께 주연 출연을 확정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성재는 극 중 대학병원 중증외상센터의 센터장 ‘오영철’ 역을 맡았다. 오영철은 3회 연속 대통령 표창 수상이라는 독보적 이력과 함께 ‘의학계의 전설’, ‘고귀한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며 천재로 추앙받는 인물. 하지만 인자한 미소 뒤에 숨겨진 냉철한 면모로 두 얼굴을 가진 천재 의사의 야누스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이성재가 오영철 캐릭터를 통해 연기 인생 가장 강렬한 변신을 예고한다”며 “마치 1인 2역을 하듯 두 얼굴 사이의 간극을 극명하게 보여줄 이성재의 역대급 연기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사진=쿰엔터테인먼트)/하기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