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道, 오는 20일까지 미세먼지 불량 마스크 집중 수사

- 작게+ 크게

서민성
기사입력 2019-03-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가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사태로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부정·불량 마스크를 제조·유통·판매하는 업체에 대한 집중 수사에 나선다.

 
11일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오는 20일까지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소속 11개 수사센터 24개반 102명을 투입해 수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수사대상은 온라인 쇼핑몰과 마스크를 제조·수입·판매하는 도내 53개 허가업체 및 불특정 무허가 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에 특사경은 ▲KF인증을 받지 않은 마스크를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있는 마스크로 표시·판매하는 행위 ▲효능이나 성능을 거짓 또는 과장 광고하는 행위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의 무허가 제조(수입) 행위 ▲허가(신고)사항과 다르게 제조하는 행위 등을 집중 확인할 계획이다.

 
이병우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이번 수사를 통해 국가적 재난상황에 준하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을 틈타 불법행위로 이득을 보려하는 악덕업체를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서민성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