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백' 이준호, "변호사 연기, 법조계 친구에 조언 받아 준비"

- 작게+ 크게

김금수
기사입력 2019-03-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의 이준호가 김철규 감독, 유재명과의 호흡에 대해 진솔한 생각을 밝혔다.

 

오는 23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윤현기/극본 임희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에이스팩토리)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이중 이준호는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최도현’을 연기한다. 그는 연약해보이는 겉모습 뒤에 바위처럼 단단한 심지를 가진 인물로, 명민한 통찰력과 함께 외유내강의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준호는 ‘자백’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휘몰아치는 스토리’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출연을 결정하기 전 3부까지의 대본을 먼저 보게 됐는데 긴장감 넘치고 휘몰아치는 전개에 매료됐다. 대본을 보면서 어렵겠다는 생각이 드는 동시에 ‘이걸 완벽하게 해낸다면 어떨까?’라는 기대감이 생겼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묵직한 장르물이라서 촬영이 긴장 속에서 진행될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 현장이 매우 평화롭다”면서 연기에 집중하기 좋은 ‘자백’의 현장 분위기에 엄지를 치켜들면서도 “다만 장르를 불문하고 연기는 매번 어려운 것 같다”며 겸손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준호는 ‘최도현’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준비를 철저하게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준호는 “지인 중에서 과거 변호사였던 분이 계시고, 친구가 법조계 사람이다. 그래서 ‘일사부재리의 원칙’ 등 법률 용어를 비롯해 이것저것 조언을 많이 얻었다. 또 법정에 익숙해지고자 법정 드라마, 영화 등을 최대한 많이 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사진-tvN)/김금수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