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흥수 전 인천동구청장, '뇌물수수 혐의' 1심 뒤집고 2심서 有罪

- 작게+ 크게

이창희·김낙현
기사입력 2019-02-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이흥수 전 인천동구청장(58)이 1심 무죄를 뒤집고 2심에서 유죄판결을 받았다. 

 
17일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영준)는 이 전 구청장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천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사업 신청 등이 이뤄진 즈음 채용 청탁이 이뤄져 현안이 있었다고 인정되므로 부정한 청탁과 대가관계도 인정된다”며 “다만, 이 전 구청장이 초범이고 실제로 사업 허가 등 부정처사로까지 나아간 정황은 보이지 않는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한다”고 판시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이 전 구청장은 지난 2015∼2016년 아들(29)를 채용해 주는 대가로 업자에게 모 산업용품 유통단지에서 생활폐기물 등을 수거할 수 있게 허가해 준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1심은 공소사실과 같이 재산상 이익을 얻었다고 볼 증거가 없고, 사회 통념상 아들의 월급을 직접 받았다고 보기도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었다./이창희·김낙현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