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화성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손 맞잡아

- 작게+ 크게

여한용
기사입력 2019-02-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수원시 제공


수원시와 화성시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교류를 계기로 손을 맞잡는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서철모 화성시장은 지난 7일 화성시 향남읍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에서 만나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화성시가 진행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에 수원시민이 참여하고, 수원시 기념사업에 화성시민이 함께 했으면 한다”며 “수원시민이 화성시의 100주년 기념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서철모 화성시장은 “그 동안 염태영 시장과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교류와 관련해 여러 차례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대를 형성했다”면서 “화성·수원시민이 자치단체의 경계를 넘어서 기념사업에 함께 참여한다면 더욱더 의미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한 염 시장은 오는 4월 15일 화성시에서 열리는 제암·고주리 학살 100주년 추모제에서 중앙정부, 수원·화성·오산시가 함께 ‘동아시아 평화를 기원하는 공동 선언문’을 채택하자고 제안했고, 서철모 시장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염태영 시장은 “경기도 내 지자체장들에게 화성시의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참여를 요청하겠다”며 “수원·화성 시민뿐 아니라 다른 지자체 시민들도 화성시의 3.1운동 유적지를 순례하며, 역사적 의미를 배웠으면 한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일간경인. All rights reserved.